시카고 타자기 2회: 유아인의 짬짜면된 '시카고 타자기'시카고 타자기 2회: 유아인의 짬짜면된 '시카고 타자기'

Posted at 2017.04.09 09:12 | Posted in 커버스토리-주절주절/원샷&한컷

시카고 타자기 1~2회

방송일자: 2017년 4월 7~8일

방영: tvN
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

출연: 유아인, 임수정, 고경표 외...


[사진=tvN '시카고 타자기']


tvN 금토드라마는 지금까지 복합 장르물로 성공을 거둬왔다. '도깨비'만 해도 로코를 기본 베이스로 하여 판타지를 양념처럼 섞어서 만든 드라마였다. 새로 선보이는 '시카고 타자기'도 복합 장르물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섞어도 너무 많이 섞었다. 액션물, 공포물, 로코물, 시대물 등이 한 회동안 모두 등장한다. '도깨비'처럼 하나를 베이스로 삼고 나머지를 양념으로 삼은 게 아니라서, 액션 나오다가 뜬금없이 공포 나오고, 공포 나오다가 뜬금없이 로코 나오고, 로코 나오다가 뜬금없이 시대극으로 넘어가는 식이다. 이처럼 4가지 장르가 각각 따로노니 시청자들은 도무지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내용은 어수선하기만 하고 캐릭터는 도무지 파악이 안된다. 


여러가지 장르를 동시에 선보일 때는 시청자들이 헷갈리지 않도록 캐릭터부터 확실히 어필하고 가야만 한다. 그런데 '시카고 타자기'는 1회부터 쉴 새 없이 왔다리 갔다리하는 장르들을 따라가느라 시청자들이 캐릭터를 파악할 시간이 없다. 마치 짬짜면을 시켜놓고 짜장면 한 젓가락 먹고 짬뽕 한 젓가락 먹는 느낌이다. 알다시피 이런식으로 먹으면 짜장면도 짬뽕도 맛을 제대로 느끼기 어렵다. 시도는 나쁘지 않으며 앞으로 한드가 나가야할 방향인 것도 맞다. 그러나 아직 캐릭터가 어필되지도 않는 상황에서 굳이 1~2회부터 4가지 장르를 동시에 선보일 필요가 있었을까? 차라리 먼저 액션-로코만 선보인 후 차츰 공포-시대극으로 나아가는게 났지 않았을까? 아무튼 아직까지는 짬짜면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상황이다. 

  1. sbskbsmbc67
    킬미힐미의 진수완 작가님께서 다중인격 캐릭터의 드라마에 이어 다양한 장르의 격을 표현하느라 여러가지 시도를 한 건 좋았으나 캐릭터의 느낌과 장르의 느낌을 분간하는 작가님이 됐으면 좋겠다고 느낍니다.
  2.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집밥 백선생' 백종원식 생선 요리 '꽁치의 명예 회복''집밥 백선생' 백종원식 생선 요리 '꽁치의 명예 회복'

Posted at 2015.07.08 08:52 | Posted in TV섹션: 버라이어티

집밥 백선생 8회

방송일자: 2015년 7월 7일

방영: Tvn

연출: 고민구

출연: 백종원, 윤상 외...


이런 꽁치!


쿡방이 대세가 되면서 여러 음식 재료들이 각광을 받고 있다. 샤프란-송로버섯 같은 값비싼 요리 재료들부터 갈은 돼지고기처럼 비교적 싼 음식 재료까지... 그런데 특이하게도 쿡방으로 인하여 위상이 크게 추락해버린 음식 재료가 하나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벌어진 '맹모닝 사태'이후로 마치 세상에서 가장 비린 음식처럼 인식되어져 버린 꽁치이다. 오죽하면 '이런 꽁치!'라는 표현이 마치 욕처럼 사용되었을 정도였다. 대표적인 통조림 음식으로써 참치와 함께 오랫동안 서민의 밥상을 책임져주던 꽁치의 위상과 명예가 하루아침에 추락해버리고 만 셈이다. 


'어우 난 마시고 싶다.' 


사실 꽁치는 많이 억울할 수밖에 없다. 비리기로 따지자면 꽁치보다 고등어가 더 비리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맹모닝'에 사용되는 바람에 전문 요리사마저도 손대기 어려운 비린 생선이란 불명예를 뒤집어쓰고 말았다. 그런데 이런 꽁치의 눈물을 닦아주는 이가 나타났다. 쉽게 구할 수 있는 값싼 재료들로 한 끼 잘 때울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주며 '쿡방의 흥행 보증수표'로 올라선 백종원이다. 백종원은 '꽁치는 비리다!'라는 대한 선입견부터 없애기 위하여, 요리를 하기 전에 먼저 꽁치 통조림의 뚜껑을 따서 패널들에게 냄새를 맡아보도록 들이대었다. 그만큼 꽁치가 생각만큼 비리지 않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었던 것이다.     



그리고 보면 '맹모닝'이 참으로 신기했다고 봐야 한다. 요리 과정에서 비린 맛을 잡은 게 아니라 오히려 더 강화 시키고 말았으니... 어쨌든 '꽁치는 비리다!'라는 선입견부터 없앤 '백주부' 백종원은 꽁치 통조림을 가지고 본격적인 생선 요리들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개당 1800원 정도면 살 수 있는 꽁치 통조림으로 만든 '꽁치조림'과 '꽁치구이'는 비주얼과 맛에서 생물 생선으로 요리한 '꽁치조림'과 '꽁치구이'에 결코 뒤지지 않았다. 특히 통조림에서 꺼낸 꽁치를 튀김 가루에 묻혀서 살짝 튀겨내는 '꽁치구이'가 글자 그대로 대박이었다.         


집에서는 생선구이를 웬만해서는 잘 해 먹게 되지 않는다. 생물 생선을 집에서 손질하는 것 만큼이나 굽는 것도 큰 일이기 때문이다. 결정적으로 생선 구이를 하면 집안이 온통 비린내로 넘쳐 나게 된다. 싱글이 밥 한 끼를 때우기 위하여 반찬용으로 만들기에는 너무 귀찮은 음식임에 분명하다. 그런데 백종원식으로 만들면 귀찮은 일이 크게 줄어든다. 다시 말하지만, 통조림에서 꺼낸 꽁치를 튀김 가루에 묻혀서 살짝 튀겨내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꽁치가 이미 익혀진 상태이기에 오래 튀길 필요조차 없어서 밥 반찬은 물론이고 술안주로도 그만이 아닐 수 없다. 


혹자는 이미 인터넷에 존재(?)하는 레시피이기에 굳이 백종원에게 열광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백종원의 만능 레시피'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즉, 만능 레시피대로 요리를 만들어 먹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응용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기에, 만능 레시피를 기본으로 하여 다양한 요리를 만들어 먹다 보면 자연스레 요리가 늘게 된다. 이처럼 음식을 만들어 먹지 않던 사람들이 가장 빠르고 쉽게 음식 솜씨가 늘 수 있도록 만들어주기에 열광하는 것이지, 만능 레시피 자체 만으로 열광하는 것이 아니다.



'여기 고추장을 넣고 고춧가루를 쓰니까 색깔이 좋지만, 여긴 된장을 넣고 고춧가루를 쓰니까...'


어쨌든 꽁치가 뒤집어 쓰고 말았던 '세상에서 가장 비린 요리 재료'라는 오명을 백종원 덕분에 벗을 수 있게 되었다. 까놓고 말해서, 꽁치가 무슨 죄가 있나? 꽁치는 '맹모닝 사태'의 최대 피해자였을 뿐이다. 사실 결자해지라는 말도 있듯이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먼저 꽁치의 명예를 회복 시켜 줬어야만 했는데... 그나저나 이렇게 되면 '집밥 백선생'이 '냉장고를 부탁해'를 한발 더 앞서 나가게 된다. 아닌 게 아니라, 이번 주의 시청률을 보면 5.4%로 치솟은 '냉장고를 부탁해'보다 7.3%를 기록한 '집밥 백선생'이 한두 발 더 앞서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야말로 '은혜 갚은 꽁치'가 아닐 수 없다.(^^)   

  1. kalms
    비평과 열등감 사이.

    대세 백종원을 보고 비평하면 열등감이라고 뭐라고 하는 대중들이 분명 있죠.
    근데 꼭 대중들이 각박해서라기보다
    비평하는 사람이 그런 의도를 숨기지 못한 것도 사실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2. 은혜 갚은 꽁치..ㅎㅎ
    셰프들 정말 대단해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