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 16회 (07/11/06)이산 16회 (07/11/06)

Posted at 2007. 11. 7. 15:18 | Posted in 감자 매거진

이산 16회
2007년 11월 6일 방영분

20자평: 맞수의 대결! 이거 슬슬 입질이 오는데.
별점: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이산 16회 - 2007년 11월 6일이산 16회 - 2007년 11월 6일

Posted at 2007. 11. 7. 15:14 | Posted in TV섹션: 드라마


이산 16회
2007년 11월 6일 방영분
방영: MBC
연출: 이병훈
각본: 김이영
출연: 이서진, 이종수, 한지민

16회는 힘을 약간 뺀 에피소드였다. 급박하게 달려온 굵직한 퀘스트 하나를 끝내고 출연자들도 시청자들도 살짝 숨을 돌릴 수 있도록 힘조절을 한 것이다. 그로 인하여 제작진은 그동안 퀘스트를 수행하느라 미루어 두었던 많은 사이드 스토리들을 16회 안에 비교적 많이 진행시키려 했다.

우선 정조와 송연사이의 감정을 표면적으로 드러냈다. 다른 사람도 아닌 빈궁 앞에서 서로간의 애틋한 눈빛을 교환함으로서 앞으로 보여질 세 사람의 관계에 대해서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시켰던 것이다. 더불어 이병훈 PD가 허준때부터 자주 사용해온 주변 인물들의 외사랑 라인이 얽히게 만듦으로서 드라마에 양념요소까지 첨가했다.
 
또한 최근 '이산'의 중요 인기요인이자 방송때마다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를 하는 홍국영의 활약은 힘조절을 하는 16회에서도 여전히 계속되었다. 과감하게도 맞수 정후겸의 옆집을 사들여 능글맞게 선전포고를 하고, 선견지명으로 정조의 암살을 막는등 쏠쏠한 활약을 했던 것이다.

홍국영을 통해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유비를 도와 촉을 세운 제갈량의 활약일 것이다. 그동안 사방이 모두 적임에도 믿을만한 자기편이 없어 홀연히 고군분투하며 퀘스트마다 가까스로 위기를 넘어가는 정조의 모습은 암울한 상황에서도 빛을 발하는 정조라는 캐릭터의 뛰어남을 강조할 수 있었지만, 지켜보는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답답하기 그지 없었다. 그런 상황에서 홀연히 나타난 책사 홍국영이 안으로는 정조를 지켜내고 밖으로는 정조를 대신하여 정후겸과 대결을 벌여주고 있으니 그동안 답답했던 시청자들의 마음이 해소되지 않을 수 없다.

이 부분에서 비교적 중량감이 적은 배우를 홍국영이라는 중요 배역에 캐스팅한 제작진의 혜안에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아마도 '이산'이 종영하기 전에 스타로 부상하겠지만, 현재 '이산'안에서는 중량감이 덜한 배우로 인하여 홍국영을 연기하는 배우가 보이는 것이 아니라 홍국영이라는 개혁적 인물만이 보이고 있다. 만약 좀더 잘 알려지고 중량감 있는 배우가 홍국영을 연기했다면, 시청자들은 그 배우의 연기만을 논할뿐 정조 시대의 개혁적 인물인 천재 홍국영에 대해서 지금처럼 활발히 논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앞으로 '이산'과 경쟁작 '왕과나'의 시청률 경쟁은 한껏 더 치열해질 것이다. '이산'의 약진에 위기감을 느낀  김재형 PD가 자신의 장기인 궁중 여인들간의 암투를 '왕과나'의 전면에 배치했기 때문이다. 이병훈 PD가 퀘스트형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이 장기라면 김재형 PD는 궁중 여인들간의 암투를 풀어가는데 남다른 재주가 있다. 따라서 이제부터는 두 사극 대가들의 진검승부가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이산'과 '왕과나'. 두 드라마가 이제는 나름대로 자리를 잡은 상태이기에 어느쪽이 승리하든 한쪽이 압도적으로 승리하면서 대결이 끝나지는 않을 것이다. 계속해서 에피소드별로 엎치락 뒷치락할 가능성이 크다. 선의의 경쟁은 완성도 높은 드라마의 제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환영해 마지 않는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