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매거진] 송중기 vs 공유, 풀리는 중국한류의 수혜자? (648호)[감자 매거진] 송중기 vs 공유, 풀리는 중국한류의 수혜자? (648호)

Posted at 2017.05.18 09:59 | Posted in 감자 매거진

[목차]


핫이슈: 초아, 캐러비안의 해적, 성유리,  마리텔

어저께: 수상한 파트너, 언니쓰, 불한당

트렌드X: 송중기 vs 공유, 풀리는 중국한류의 수혜자?


[사진='군함도', '도깨비(tvN)']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유아인의 짬짜면 vs 박해진의 볶은밥, 금토드라마의 판도변화유아인의 짬짜면 vs 박해진의 볶은밥, 금토드라마의 판도변화

Posted at 2017.04.23 08:14 | Posted in 커버스토리-주절주절/톡&독

1% 저주 vs. 3% 꽃길

세상의 이치라는 게 참 오묘해서 아무리 기세좋게 상승하던 것일지라도 정점을 찍으면 어김없이 하락하기 마련이다. 현재 tvN 금토드라마가 그렇다. 작년까지만 해도 기세가 대단했다. '시그널'을 시작으로 '디어 마이 프렌즈', '굿와이프' 등을 연이어 성공시키더니 '도깨비'로 지상파마저도 넘어서는 왕대박을 터트렸다. 그러나 상승세는 거기까지였다. '도깨비'로 정점을 찍은 이후로 내놓는 드라마마다 줄줄이 폭망하고 있다. 오죽하면 요즘 tvN 금토드라마를 두고 '1% 저주'라는 말까지 사용되고 있을 정도이다. 실제로 '도깨비'이후 선보인 tvN 금토드라마들이 모두 시청률 1%대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tvN, Jtbc]


또, 세상의 이치라는 게 참 오묘해서 아무리 심하게 추락하던 것일지라도 바닥을 때리면 어김없이 반등하기 마련이다. 현재 Jtbc 금토드라마가 그렇다. 작년만 해도 '마담 앙트완', '욱씨남정기', '청춘시대', '솔로몬의 위증' 등을 선보였지만, 1~2%대의 시청률에서 헤메이며 고작 3%대를 기록하는 것조차 버거워했다. 급기야 '솔로몬의 위증'으로 바닥을 때리더니 이후로 내놓는 드라마마다 3%대를 기본으로 깔고 가고 있다. 즉, 요즘 Jtbc 금토드라마는 '3% 꽃길' 위를 걷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힘쎈여자 도봉순'은 3.8%-5.7%로 시작되었고 '맨투맨'은 4%-4%로 스타트를 끊었다. 



유아인의 짬짜면 vs. 박해진의 볶은밥


그렇다면 잘나가던 tvN 금토드라마가 '1% 저주'에 빠진 이유는 뭘까? 또 죽을 쑤던 Jtbc 금토드라마가 '3% 꽃길'을 걷게된 이유는 뭘까? 현재 방송되고 있는 '시카고 타자기(tvN)'와 '맨투맨(Jtbc)'만 비교해 봐도 답은 쉽게 나온다. [공통점] 두 드라마 모두 복합 장르물이다. '시카고 타자기'는 액션+공포+로코+시대극을 섞었고, '맨투맨'은 첩보액션X로코를 섞었다. [차이점] 장르를 섞어서 버무린 맛이 다르다. 섞은 결과가 '시카고 타자기'는 맛이 각각 따로 노는 '짬짜면'이 되었고, '맨투맨'은 비록 깔끔하게 떨어지지는 않지만 맛이 하나로 모아진 '볶은밥'이 되었다. 


[사진=tvN '시카고 타자기']


'시카고 타자기(tvN)'가 시청자의 외면을 받는 이유가 뭘까? 간단하다.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인지 알 수가 없다. 1회부터 무려 4가지 장르를 현란하게 오고 가지만 도대체 무엇을 위해 그러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도깨비'만 해도 판타지와 로코 사이를 오고 가며 궁극적으로 보여주려 했던 것은 '도깨비의 가슴에 꽂힌 검을 뽑아주는 신부' 이야기였다. 1회부터 골인점이 확실히 제시된 상태였기에 거기까지 도달함에 있어서 [판타지길]로 가든 [로코길]로 가든 시청자는 헷갈리거나 어수선하지 않았다. 반면에 '시카고 타자기'는 6회까지 방영되었지만 여전히 골인점이 무엇인지 명확히 제시되지 않고 있다. 


[사진=Jtbc '맨투맨']


비록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지만, '맨투맨'의 초반 반응이 좋은 이유는... 1회부터 '목각상을 찾아라'라는 골인점을 확실히 제시해 놓았기 때문이다. 골인점이 확실하니 그 과정에서 박해진이 현란한 드리블 돌파를 선보이는 모습도 박성웅이 뻥축을 하는 모습도 자연스레 드라마에 녹아들게 된다. 역시 프로의 세계에서 경험이라는 걸 무시 못하는데 '맨투맨'의 김원석 작가는 이미 '태양의 후예(KBS)'로 복합 장르물을 다뤄봤기 때문인지 몰라도 장르들을 섞는 솜씨가 매끄럽다. '시카고 타자기'의 진수완 작가처럼 짜장면 한 젓가락 먹었다가 짬뽕 한 젓가락 먹는 식이 아니라, 첩보액션과 로코를 하나로 볶아서 함께 떠먹도록 만들고 있다.


복잡한 캐릭터 X 쉬운 스토리 = 장르물


마블 히어로 무비들은 스토리가 '좋은놈이 나쁜놈을 때려 잡는다'라는 한 줄이면 그만이다. 반면에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등의 캐릭터들은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다. 이처럼 장르물은 캐릭터는 복잡하지만 스토리는 쉬워야만 한다. '시카고 타자기(tvN)'처럼 캐릭터X스토리가 모두 복잡하면 시청자들이 정신을 차리지 못하게 된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금토드라마의 판도변화는 한드의 주류장르가 '로코 ▷ 장르물'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생겨나는 과도기 현상이라 보아진다. 따라서 앞으로 한드는 장르물의 특성을 얼마나 잘 이해하느냐에 따라서 판도와 성패가 갈릴 가능성이 높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막차 탄 박해진-주원... 사전제작의 저주를 넘어라!막차 탄 박해진-주원... 사전제작의 저주를 넘어라!

Posted at 2017.04.19 08:06 | Posted in 커버스토리-주절주절/톡&독

'태양의 후예'가 사전제작의 좋은 예로 남아 너무 좋고 안심된다. -김은숙 작가-

한드에 있어서 사전제작은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와 같다. 누구나 알고 있다. 그간 이어져온 #생방촬영 #쪽대본이 얼마나 비인간적인 것인지를... '혼술남녀(tvN)'의 제작에 참여했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만 모 PD도 생방촬영으로 진행되는 드라마 제작현장에서의 과중한 업무에 못견뎌 했다고 한다. 이런 불행이 재발되지 않도록 만들기 위해서라도 한드는 사람잡는 생방촬영에서 벗어나 사전제작으로 나아가야만 한다. 그러나 현실은 시청률 부진을 이유로 사전제작이 오히려 후퇴하는 분위기이다. 


[사전제작 성공사례] 태양의 후예(KBS)

[사전제작 실폐사례] 함부로 애틋하게(KBS), 달의 연인(SBS), 안투라지(tvN), 화랑(KBS), 사임당(SBS)


최근 중국 동시방영을 목적으로 사전제작되는 한드가 많아졌다. 그러나 맨처음 선보였던 '태양의 후예'를 제외하고 사전제작되어 선보여진 드라마들이 모두 실패하고 말았다. 덕분에 '첫끗발이 개끗발!' 혹은 '사전제작의 저주'라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그러다 보니 방송사들이 점차 사전제작 드라마를 기피(?)하게 되면서 한드가 다시금 생방촬영으로 되돌아가는 분위기이다. 이런 상황에서 어쩌면 사전제작의 막차가 될지도 모르는 드라마들이 올 봄에 선보여지게 된다.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과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이다.


[사진=Jtbc '맨투맨']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
   

대박난 '힘쎈여자 도봉순'의 후속으로 방송되는 '맨투맨'은 사전제작 드라마로서 기대주에 해당된다. 박해진, 박성웅, 김민정 등으로 이뤄진 캐스팅도 화려하지만, '맨투맨'은 제작진에게 거는 기대가 더 크다. 사전제작이든 생방촬영이든 드라마는 기본적으로 작가놀음인데 '맨투맨'의 김원석 작가는 '태양의 후예'를 통하여 사전제작에 관한 노하우가 쌓여있는 상태이다. 맨땅에 헤딩하듯 사전제작에 참여한 다른 작가들과는 출발선상부터 다르다. 따라서 '태양의 후예'에서 그랬던 것처럼 '맨투맨'에서도 액션과 로맨스를 잘 버무려 선보일 수만 있다면 사전제작의 저주를 넘어 대박이 날 수도 있다.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귓속말(SBS)'의 후속으로 5월부터 선보여질 '엽기적인 그녀'는 참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드라마이다. 공개 오디션으로 뽑았던 여주인공이 교체되었고, 꼼수(?) 중간광고까지 도입된다고 해서... 하지만 노이즈 마케팅이든 아니든 덕분에 드라마의 #인지도 #관심이 높아진 게 사실이다. 여기에 이미 '용팔이(SBS)'로 대박을 쳤던 주원-오진석 PD가 다시금 호흡을 맞춘 드라마라서 기대가 크다. 거의 전래동화급으로 잘 알려진 '엽기적인 그녀'의 스토리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재해석 된다고 하니 흥미로울 수밖에 없고, 무엇보다도 '주원불패 vs. 사전제작의 저주'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



사전제작을 비판하는 제1의 논리는 '시청자 반응에 발빠르게 대처하지 못한다'이다. 그런데 이 논리가 2년 전까지는 유효했으나 지금은 아니다. 요즘 tvN 드라마가 죽을 쑤는 이유가 뭔가? 드라마의 성패가 1~2회 만으로 결정되어 버리기 때문에 아무리 발빠르게 대처해봤자 시청자의 눈길을 돌리지 못하기 때문다. 실제로 '내성적인 보스(tvN)'는 대본을 다시 썼느니 뭐니 호들갑을 떨었지만 시청률이 반등하지 않았다. 결국 요즘은 사전제작이든 생방촬영이든 1~2회가 기대에 못미치면 망한다. 두 번째 기회따위는 없다. 


[사진=KBS, SBS]

사전제작 드라마가 최근 성적이 많이 좋지 않았던 것을 알지만, 저희가 한 번 깨보도록 하겠다. -박해진-  

따라서 사전제작의 막차에 가까운 '맨투맨(Jtbc)'과 '엽기적인 그녀(SBS)'가 성공할 수 있는 방법도 하나뿐이다. 무조건 1~2회에 역량을 총동원하여 '태양의 후예(KBS)'-'도깨비(tvN)'급으로 재미있게 뽑는 것! '피고인(SBS)'도 1~2회를 재미있게 뽑은 덕분에 고구마 전개로 비판이 난무한 가운데서도 대박이 났다. 만약 박해진의 '맨투맨'과 주원의 '엽기적인 그녀'마저도 실패한다면 가뜩이나 중국 한류가 막혀버린 상황이기에 한드는 다시금 사람잡는 생방촬영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즉, 박해진-주원이 '사전제작의 저주'를 넘느냐 못 넘느냐에 따라서 한드의 운명이 달라지게 되는 것이다.  


신고
  1. 성상별
    제발 흥하길 바랍니다!!! 이상하게 사전제작한 드라마들은 안보게 되었지만 이번에는 꼭 잘되서 볼 수 있길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